구월동전자담배 만족도 좋아서 최고!

금연에 대한 욕구는
언제나 가지고 있고,
욕심을 부리고자 하지만
몸이 마음을 따라와주지 않아서
항상 걱정이고 스트레스를 받곤 했어요.
그러다 보니까,
그냥 자연스럽게 포기를 해버리기 일쑤였는데
최근에 구월동전자담배 매장을 찾아갔다가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었고,
완전히 갈아타게 되면서
연초는 딱 끊어버리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아요!

10년넘게 흡연을 해오면서
냄새때문에 고민이 많았던 적이 없었는데,
최근들어서 집에 약간 홀아비냄새라고
부를만한 것들이 퍼지게 되니까
고민을 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

매일같이 연초를 피우다 보면
보통 반갑에서 한갑정도는 소모시키곤 했었는데
가격적인 부분도 그렇고,
냄새때문에 스트레스도 워낙 심했었는데
너무 좋은걸 알게 되었어요.

저처럼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셨던 것인지
생각보다 검색을 해보니까
여러가지 정보들이 쉽게 보여지더라고요.
그 덕분에 저도 구월동전자담배 구매하러
매장에도 찾아가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주변 친구들과 직장 동료들에게
살짝 이런 고민을 이야기 했더니
대뜸 궐련형담배만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하지만 찐냄새가 저에게는 잘 맞지 않아서
별로이기도 했었죠.

제가 연초대신 사용하게 된건
하카의 시그니처였어요.
조금 특이하기도 하고,
처음 접해보는 타입이다 보니까
조금 낯설기도 하더라고요.

그래서 도전하지 말아볼까 싶기도 했는데
막상 매장에 가서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을 들어보고 하니까,
생각보다 어렵지도 않더라고요.

주변사람들이 액상전자담배부터 시작해서
아이코스와 같은 궐련형을 사용하기 시작할 때도
저는 계속해서 연초만 애용해왔기 때문에
낯선 것이 당연한 일이었던 것 같아요.

제가 구매해서 사용하게 된
구월동전자담배 제품의 경우에는
액상을 리필해가면서 사용하는게 아니라
카트리지를 통으로 교환해가면서
사용할 수 있어서,
조금이라도 더 편해보였던 것이 사실이에요.
이런 부분이 저처럼 초보자에게도
낯설지 않게 다가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안에서 코일이 발열하게되기 때문에
혹시라도 액상이 튀어버리게 되는
그런 현상도 전혀 없고,
액상이 흘러내리는 누수도 없을 정도로
튼튼하게 만들어졌다고 하더라고요.

기술력이 좋아서 그런지,
목넘김자체가 굉장히 부드러우면서도
꽤 괜찮은 타격감이 느껴졌던 것 같아요.
그리고 연초가 아닌데, 비슷한 느낌을
정말 잘 연출하고 있었기 때문에
입문용으로 정말 좋을 것 같더라고요.

처음 접해보는 것이다 보니까,
목넘김이라던지, 맛에 있어서
걱정이 많았었는데
괜히 마음고생을 하면서 시간을 보낸 것 같았어요.

색상도 핑크와 블랙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저는 당연하게 블랙을 선택했어요.
무난하기도 하고, 분위기도 굉장히 좋아보였거든요.
기본적으로 사이즈도 크지 않고,
무게도 꽤나 가볍기 때문에
꾸준하게 사용하더라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에
바로 구매하기로 결심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여러가지 기술력이 다양하게
집약되어 있는 것이
신기하기도 했지만,
일단 저는 그런 것 보다 사용감이 좋아야한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런 부분을 다 충족되고 있었어요.

하카 시그니처의 경우에는 신기하게
코일에 솜이나 와이어가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수천번의 테스트를 엄격하게 진행했기 때문에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는 결과가 있기도 했어요.

기존에 통용되고 있던
종류들과는 확연히 다르다고 하던데
그로 인해 맛이 더욱 더 좋아지기도 하고,
무화량도 훨씬 더 좋게 나타난다고 하더라고요.
쉽게 말해서 효율성도 더욱 좋아지고
안정성까지도 한층 더 좋아졌다고 하니까
처음 접해보는 저에게도
걱정하지 않고 사용해도 되겠다는
안심을 주는 것 같았어요.

몇년 전에는 전자담배를 충전하다가
발열이 심해져서 불이 났다는
이야기도 뉴스에서 본 적이 있었는데,
안전하기도 한데다가
효율을 크게 증가시키기도 하고,
유해물질까지 감소시킨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구월동전자담배 구매하기로 작정하고,
정말 놀라게 되었던 부분이 있었어요.
보통 액상전자담배는 버튼을 누른 뒤에
흡입을 해야하고,
궐련형의 경우에는 히팅을 사전에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기도 한데
하카는 다르더라고요.

따로 버튼을 누를 필요가 전혀 없고,
흡입을 하면 내장되어있는 센서가
자동으로 인식해서 작동이 되더라고요.
스스로 켜졌다 꺼졌다 하는
엄청난 테크놀로지가 내장되어 있는건데,
편하기도 하고 놀랄 수 밖에 없었던 것 같아요.

저는 원래 연초를 애용할 때도
종류별로 다양하게 골라보는걸 좋아했었어요.
하카를 이용하면서도
그런 기분을 계속해서 느낄 수 있었는데
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팟이
무려 9가지나 준비되어 있기 때문이에요.

기본적으로 과일향이 나는 것들과
멘솔의 느낌이 더해지는 종류가 있고,
연초와 굉장히 유사한 팟까지 있어서
취향에 따라서 골라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았어요.

덕분에 지금 하나씩 돌아가면서
이용해보고 있는데,
솔직히 어떤 종류를 장착해서
흡연한다 하더라도
저는 다 만족스럽더라고요.

생각보다 팟의 퀄리티도 굉장히 좋다보니까,
구매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고 있어요.
주변 동료들과 친구들도
제가 사용하는걸 보더니
한모금씩 경험해보고서
어디서 구매했냐고 물어보고 한명씩
장만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어요.

무게자체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그립감도 매우 좋다보니까
꾸준하게 사용하는데 큰 도움을
확실하게 주는 것 같았어요.

하카매장도 전국적으로 굉장히 많은데다가
저같은 경우에는 집에서 매우 가까워서
혹시라도 문제가 생기는 경우에는
쉽게 찾아갈 수 있으니까
앞으로 연초는 절대 구매하지 않을 듯 해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croll to Top